Home > 게시판 > 문화재소식

창덕궁 희정당의 ‘금강산도’벽화, 눈앞에 펼치다 조회수 : 81
등록일 2017-12-13 11:06:59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 국립고궁박물관,「창덕궁 희정당 벽화」특별전 개최 / 12.13.~2018.3.4. -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연수)은 오는 13일부터 2018년 3월 4일까지 「창덕궁 희정당 벽화」 특별전을 국립고궁박물관 2층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희정당(熙政堂) 벽화는 1920년 해강 김규진(海岡 金圭鎭, 1868~1933)이 그린 <총석정절경도(叢石亭絶景圖)>와 <금강산만물초승경도(金剛山萬物肖勝景圖)> 두 점이다. 비단에 그린 그림을 종이에 배접하여 벽에 붙이는 부벽화(付壁畵) 형식으로 제작됐으며, 세로 196cm, 가로 883cm에 이르는 대작이자 마지막 궁중 장식화다. 조선 시대 진경산수 화가들이 즐겨 그린 금강산을 큰 화폭에 그려 희정당 벽면을 장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큰 작품이다.

 

 

  1920년 제작되어 오랜 세월 노출되어 있으면서 훼손이 진행되어 보존처리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문화재청 창덕궁관리소는 이 두 점의 벽화를 2015년 8월 분리해 2016년 12월까지 보존처리를 했다. 처리를 마친 후 원본은 국립고궁박물관에 보관하고 희정당에는 모사도를 제작해 붙였다. 희정당 내부는 그동안 일반에게 공개되지 않았고, 2005년 한 차례 공개되었을 때도 전각의 규모가 워낙 커 멀리서만 확인이 가능했기 때문에 이렇게 벽화를 가까이 볼 수 있는 기회는 제작된 지 98년 만에 사실상 처음 있는 일이다.

 

 

  전시는 총 3부로 구성되었다. 먼저, ▲ 1부 전시 ‘창덕궁 희정당’에서는 벽화가 설치된 공간인 ‘창덕궁 희정당’을 보여준다.  창덕궁 희정당은 대조전(大造殿), 경훈각(景薰閣)과 함께 내전(內殿)을 구성하는 건물로, 본래 국왕이 신하들을 만나 국정을 보던 편전(便殿) 역할을 했다.

 

 

  그러나 경운궁(慶運宮)에 머무르던 순종 황제가 1907년에 창덕궁으로 거처를 옮기고 나서는 접견실로 사용되었다. 1917년에 일어난 화재로 내전 전각이 모두 소실되면서 현재 건물은 1920년에 재건한 것이다. 경복궁 강녕전(康寧殿)의 자재를 사용하여 겉모습은 조선식이지만 설비, 가구와 실내장식은 서양식인 건물로 재건했으며, 이때 대청의 동·서벽 상단 전체에 전에 없던 대규모의 벽화를 붙여 장식했다.

 

 

  ▲ 2부 전시는 ‘창덕궁 희정당 벽화’가 주제이다. 형식, 주제, 화풍 등 여러 면에서 기존의 궁중 장식화나 진경산수화의 전통과 구별되는 새로운 경향을 보여준 두 점의 벽화가 소개된다. 희정당 벽화는 이전에 궁중 장식화로는 그리지 않았던 금강산 실경을 주제로 했으며, 창호나 병풍에 주로 그려졌던 기존 궁중 장식화와는 달리 비단 7폭을 이은 압도적 규모이다. 화가 김규진이 그림 제목(화제, 畫題)과 낙관(落款)으로 작가적 정체성을 드러냈다는 점, 전통적 청록산수화풍과 근대적 사생화풍을 함께 사용해 묘사한 점에서도 변화상을 볼 수 있다. 한편, 두 점의 벽화를 그리기 위해 김규진이 금강산을 답사하며 제작한 초본인 <해금강총석도(海金岡叢石圖)>도 전시된다. 이 작품은 1974년 이후 실물로는 처음 공개된다.

 

 

  ▲ 3부 전시 ‘해강 김규진’에서는 작가 김규진이 금강산과 관련하여 벌였던 활발한 서화 활동을 보여준다. 김규진은 주로 묵죽도와 서예작품으로 유명하나 기념비적 대표작인 희정당 벽화는 금강산 실경을 주제로 하였다. 그는 금강산 표훈사, 신계사 등의 의뢰로 큰 글씨를 써서 이를 암벽에 새기기 위해 금강산을 여러 차례 여행하였다. 금강산에서 전람회나 휘호회를 열었고, 금강산 그림과 여행기를 신문에 연재하였으며, 이를 모아 『금강유람가金剛遊覽歌』라는 단행본도 발행하였다. 이러한 활동은 희정당 벽화가 제작된 1920년 전후에 집중되었는데, 당시 금강산이 대중 관광지로 개발되어 관광 열풍이 불었던 상황과 관련이 깊다. 이때 발행한 단행본인 『금강유람가』도 13일부터 19일까지 일주일간 전시된다.

 

  특별전 기간에는 전시 내용과 관련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된다. 먼저 국립고궁박물관 본관 강당에서 4개의 특별강연회가 마련되었다. 2018년 1월 18일에는 ▲ 1920년 창덕궁 내전 권역 중건의 건축사적 고찰(남호현 순천대학교 교수), ▲ 전통과 근대의 경계인: 해강 김규진의 삶과 예술세계(목수현 명지대학교 객원교수), 2월 8일에는 ▲ 20세기의 금강산 그림(이태호 전 명지대학교 교수), ▲ 해강 김규진의 금강산 기행과 금강산도(이홍주, 국립고궁박물관 학예연구사) 강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또한, 초등학교 4~6학년을 대상으로 ‘활동지와 함께 하는 전시해설’(선착순 15명, 12.16./12.23./2018.1.2.~1.22.)이 진행되며, 초등학생을 포함한 가족들이 함께 참여하여 관람이 제한된 창덕궁 희정당을 답사하는 ‘창덕궁 희정당 답사’(30명 내외, 2018.1.8./1.15./1.22.) 등 특별전과 연계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강연회 참석은 현장에서 접수하며, 교육프로그램 참가를 원하는 분들은 오는 18일 오전 10시부터 국립고궁박물관 누리집(www.gogung.go.kr, 교육–교육 신청)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행사 참여에 관한 더 자세한 사항은 전화(☎02-3701-7634)로 문의하면 된다.

 

설명사진

<안내 홍보물>

 
Total:   211   Page:   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211 「삼국유사」‧「삼국사기」2건‘국보’ 승격, .. 관리자 2018-02-21 5  
  210 추사 김정희 글씨 3점 보물 지정 예고 관리자 2018-02-20 5  
  209 논산 관촉사 석조미륵보살입상(은진미륵) ‘국보’ 지.. 관리자 2018-02-13 21  
  208 ‘경주 방형대좌 석조여래좌상’ 보물 지정 예고 관리자 2018-02-12 19  
  207 해맞이 「동해 추암」과 해넘이 「군산 선유도 망주봉.. 관리자 2018-02-06 31  
  206 문화재청, 2018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신청서 제출 관리자 2018-01-29 39  
  205 사진과 레고로 감상하는 천년궁성 경주 월성 관리자 2018-01-26 40  
  204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 사적 지정 예고 관리자 2018-01-23 35  
  203 카자흐스탄의 실크로드 문화, 우리말로 읽는다 관리자 2018-01-17 43  
  202 전통공예로 오늘의 삶을 이롭게 하다 관리자 2018-01-10 61  
  201 「삼국사기」‧「삼국유사」등 ‘국보’ 승격, .. 관리자 2018-01-04 65  
  200 「영양 한양조씨 사월 종택」 국가민속문화재 지정 관리자 2018-01-02 74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