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게시판 > 문화재소식

전통공예로 오늘의 삶을 이롭게 하다 조회수 : 61
등록일 2018-01-10 10:55:08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전통문화상품개발실,『製安』기획전 개최 / 1.17.~22. -


  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대학교(총장 김재열)는 전통재료를 사용해 현재의 삶에  쓰임새 있도록 디자인한 제품들을 선보이는 『製安』(제안) 기획전을 개막일인 오는 17일을 시작으로 22일까지 서울 인사동에 있는 ‘갤러리 이즈’에서 개최한다.
  * 관람 시간: 오전 10시~오후 7시

 

  이번 전시는 ‘2017년도 전통문화상품개발 교육 사업’의 하나로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전통미술공예학과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전통 도자, 금속, 목칠(木漆), 섬유 등 다양한 분야의 소재와 기술을 활용해 창작한 전통문화상품 약 30여 점을 선보이는 자리다.

 

  주요 작품은 옹기토로 만든 물병과 컵으로 물이 스스로 정수되어 오래 두고 마실 수 있는 ‘자리ː끼’(고우리‧박표진 作), 한국 탑(塔)의 머리장식인 상륜부를 참고해 만든 ‘인주‧인장합’(김정우 作), 도자의 꺼먹이 번조기법으로 제작해 습도를 조절하는 특징을 가진 ‘꺼먹이 시리즈 6종’(컵받침, 양념통, 디퓨저(방향기), 촛대, 수저통, 화분/나지선 作), 전통 섬유와 현대 섬유를 혼합한 ‘색동화분커버’와 ‘길상문 마포 조명’(吉祥紋 麻布, 길상무늬 삼베, 모시/문희원‧박기찬 作), 단청문양으로 제작된 일회용 반창고와 마스킹 테이프(masking tape)인 ‘단청띠’(丹靑帶/송형우‧박주희 作), 금속호롱과 도자기에 빛을 비추면 문양이 드러나는 특허기법으로 제작된 ‘c-thru ho long’(아로마 오일 워머/오승환‧유상욱 作) 등이다.
  * 꺼먹이 번조기법: 나무를 태울 때 생기는 탄소를 기와나 도자기에 침투시켜 색을 내는 기법
  * 워머(Warmer): 양초를 넣어 그릇 등을 데우는 도구

 

  이번에 소개되는 공예품들은 무엇보다도 공예품의 기본 목적인 ‘좋은 쓰임’에 근원을 두었다. 제품 제작에 사용된 주재료들은 100년 이상 꾸준히 사용되고 있는 것들이며, 사물의 본질만 남기고 최소한의 디자인만을 가미하여 재료가 주는 장점은 부각하고 일상생활에도 쓸 수 있는 제품들로 개발·제작하였다.

 

  전시는 무료이며, 더 자세한 사항은 갤러리 이즈 누리집(www.galleryis.com)과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전통문화상품개발실 누리집(http://craftsoul.nuch.ac.kr/)을 방문하거나 전화(갤러리 이즈, ☎02-736-6669/한국전통문화대학교 전통문화상품개발실, ☎041-830-7931)로 문의하면 된다.
 

 

<전시작품 중 하나인 ‘자리ː끼’(고우리‧박표진 作)>

 
Total:   211   Page:   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211 「삼국유사」‧「삼국사기」2건‘국보’ 승격, .. 관리자 2018-02-21 5  
  210 추사 김정희 글씨 3점 보물 지정 예고 관리자 2018-02-20 5  
  209 논산 관촉사 석조미륵보살입상(은진미륵) ‘국보’ 지.. 관리자 2018-02-13 21  
  208 ‘경주 방형대좌 석조여래좌상’ 보물 지정 예고 관리자 2018-02-12 19  
  207 해맞이 「동해 추암」과 해넘이 「군산 선유도 망주봉.. 관리자 2018-02-06 31  
  206 문화재청, 2018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신청서 제출 관리자 2018-01-29 39  
  205 사진과 레고로 감상하는 천년궁성 경주 월성 관리자 2018-01-26 40  
  204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 사적 지정 예고 관리자 2018-01-23 35  
  203 카자흐스탄의 실크로드 문화, 우리말로 읽는다 관리자 2018-01-17 43  
  202 전통공예로 오늘의 삶을 이롭게 하다 관리자 2018-01-10 62  
  201 「삼국사기」‧「삼국유사」등 ‘국보’ 승격, .. 관리자 2018-01-04 65  
  200 「영양 한양조씨 사월 종택」 국가민속문화재 지정 관리자 2018-01-02 74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