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게시판 > 문화재소식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 사적 지정 예고 조회수 : 30
등록일 2018-01-23 10:17:25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 고분 축조 방식과 출토 유물 등에서 백제‧․가야 특징 모두 나와 -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전라북도 남원시 인월면 유곡리와 아영면 두락리 일원에 있는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南原 酉谷里와 斗洛里 古墳群)」을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 예고하였다.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은 지리산의 한줄기인 연비산(鳶飛山)에서 서쪽으로 내려오는 완만한 언덕의 능선을 따라 성내마을 북쪽에 무리지어 있는 40여 기의 봉토분(封土墳)으로 이중에는 지름 20m가 넘는 대형 무덤 12기도 포함되어 있다.

 

  지난 1989년과 2013년 이곳에서 두 차례의 발굴조사를 시행한 결과, 가야계 수혈식 석곽묘(구덩식 돌덧널무덤)와 일부 백제계 횡혈식 석실분(굴식 돌방무덤)을 확인하였다. 특히, 32호분에서는 길이 7.3m의 대형 수혈식 석곽묘를 확인하였으며, 백제 왕릉급 무덤에서 나왔던 청동거울과 금동신발 조각 등 최고급 유물이 출토되어 학계의 큰 주목을 받았다. 그밖에 210여 점의 철기류와 110여 점의 토기류 등 유물도 다수 나왔다.
  * 횡혈식 석실(橫穴式 石室): 무덤 옆으로 통로를 내어 석실로 내부를 만든 구조


  또한, 판축기법을 사용한 봉토 조성, 주구(周溝) 조성, 나무 기둥(목주, 木柱)을 이용한 석곽 축조 등으로 미루어 보아 당시 무덤 축조 기술이 우수했다는 것도 알 수 있다.
  * 주구(周溝): 흙 채취와 배수를 위해 무덤 주변에 두른 구덩이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은 가야와 백제의 고분 축조 특징을 모두 지니고 있고, 현지세력은 물론, 백제와 가야의 특징을 보여주는 유물이 함께 나와 5~6세기 남원 운봉고원 지역의 고대 역사와 문화 연구에 중요한 유적으로 가치가 높다.


  또한, 호남지역에서 가야유적으로는 첫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사례로, 국정과제인 가야문화권 조사‧연구와 정비의 마중물인 동시에, 앞으로 영남지역에 비해 저조했던 호남지역 가야유적에 대한 학술조사‧연구에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재청은 30일간의 예고를 통해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사적 지정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32호분 발굴 현장 전경>

 
Total:   211   Page:   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211 「삼국유사」‧「삼국사기」2건‘국보’ 승격, .. 관리자 2018-02-21 2  
  210 추사 김정희 글씨 3점 보물 지정 예고 관리자 2018-02-20 2  
  209 논산 관촉사 석조미륵보살입상(은진미륵) ‘국보’ 지.. 관리자 2018-02-13 18  
  208 ‘경주 방형대좌 석조여래좌상’ 보물 지정 예고 관리자 2018-02-12 16  
  207 해맞이 「동해 추암」과 해넘이 「군산 선유도 망주봉.. 관리자 2018-02-06 26  
  206 문화재청, 2018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신청서 제출 관리자 2018-01-29 35  
  205 사진과 레고로 감상하는 천년궁성 경주 월성 관리자 2018-01-26 37  
  204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 사적 지정 예고 관리자 2018-01-23 31  
  203 카자흐스탄의 실크로드 문화, 우리말로 읽는다 관리자 2018-01-17 41  
  202 전통공예로 오늘의 삶을 이롭게 하다 관리자 2018-01-10 59  
  201 「삼국사기」‧「삼국유사」등 ‘국보’ 승격, .. 관리자 2018-01-04 63  
  200 「영양 한양조씨 사월 종택」 국가민속문화재 지정 관리자 2018-01-02 70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