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게시판 > 문화재소식

남북, 제8차 개성 만월대 공동발굴 재개 합의 조회수 : 754
등록일 2018-09-12 17:02:15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만월대 중심 건축군 서편 축대 부분’발굴 합의 / 9월 하순부터 3개월간 진행 -


 남북역사학자협의회(위원장 홍순권)는 문화재청(청장 정재숙), 통일부(장관 조명균)와 함께 지난 6일, 개성 만월대 남북공동 발굴 재개를 위하여 개성에서 북한 민족화해협의회와 실무협의를 개최하였다.


  이번 실무협의에 참석한 남북 관계자들은 9월 27일부터 12월 27일까지 3개월간 개성 만월대 남북 공동 발굴조사와 유적 보존사업을 시행하고, 10월 2일 남북 관계자가 참여한 가운데 착수식을 개최하기로 합의하였다.


 
  남과 북은 우선, 제8차 공동발굴 지역을 훼손이 심한 ‘만월대 중심 건축군 서편 축대 부분’으로 합의하였다. 발굴 이후에는 남북의 전문가들이 보존정비방안을 논의하여 축대 부분의 정비까지 사업을 이어가기로 하였다.


  개성 만월대는 400여 년간 고려의 황제가 정무를 펼치던 정궁으로 자연지세를 살린 독특한 건물 배치를 이루고 있으며, 당시 화려했던 고려문화의 정수를 확인할 수 있는 우리 민족의 귀중한 문화유산이다.


  개성 만월대 남북 공동 발굴사업은 어려운 남북관계 속에서도 꾸준히 지속해온 남북간 ‘역사문화협력’의 대표적인 사업이다. 개성 만월대 남북공동 발굴은 2005년 제17차 남북 장관급회담에서 합의한 후 2006년 남측의 남북역사학자협의회와 북측의 민족화해협의회가 첫 합의서를 체결하면서 시작되었다.


  남북의 발굴단이 2007년부터 2015년까지 총 7차에 걸쳐 공동으로 조사하여 약 40여 동의 건물터와 금속활자, 청자, 도자기 등 약 1만 6,500여 점의 유물을 발굴하는 성과가 있었다.


  또한, 이번 실무협의에서 남측 관계자들은 ‘씨름’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공동등재, 평양 고구려고분 남북 공동발굴, 3·1운동 100주년 남북공동 유적조사와 학술회의, <겨레말 큰사전> 남북 공동 편찬사업을 북측에 제안하였다.


  개성 만월대 남북공동 발굴조사는 그동안 중단되었던 문화재 분야의 남북교류 협력을 재개하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 정부는 이번 공동 발굴조사를 계기로 평양 고구려고분 남북 공동조사 등 남북 간 협력을 확대해나갈 것으로 기대한다.


image

<2018년 발굴 예정 지역>

 
Total:   322   Page:   7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250 조선의 천문시계「혼개통헌의」보물 지정 예고 관리자 2019-04-30 498  
  249 오늘, 궁을 만나다! 5대궁과 종묘에서 만나는 9일간의.. 관리자 2019-04-17 498  
  248 「강진 백운동 원림」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지정 관리자 2019-03-07 465  
  247 「한국의 갯벌」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신청서 제출,.. 관리자 2019-02-07 537  
  246 문화재위원회 운영의 공정성 제고를 위한 제도개선 관리자 2019-01-17 495  
  245 금관가야 중심권역에서 새로운 형태의 집모양토기와 .. 관리자 2019-01-10 488  
  244 고려 강화중성에서 방어시설인 목책 치(雉)와 외황(外.. 관리자 2018-12-06 579  
  243 조선의 대표 궁중회화,「기사계첩」국보 승격 예정 관리자 2018-11-27 594  
  242 백제 사비시대 왕궁터‘부여 관북리 유적’발굴 시작 관리자 2018-11-14 613  
  241 「부산 임시수도 대통령관저」사적 지정 관리자 2018-11-09 572  
  240 안동 진성이씨 온혜파 종택・상주 우복 종택 국.. 관리자 2018-11-02 606  
  239 「경주 황오동 금귀걸이」 등 4건 보물 지정 관리자 2018-10-31 646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