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게시판 > 문화재소식

조선왕실 태실 그림 (장조 태봉도) 등 3건 보물 지정 예고 조회수 : 1543
등록일 2022-07-05 14:21:08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건칠보살좌상」등 고려~조선시대 불상 2건, 전적문화재 1건 보물 지정 예고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30일 ‘장조 태봉도’ 등 유례가 드문 조선왕실 태실 관련 그림 3점과 「건칠보살좌상」, 「묘법연화경」등 고려 말~조선 초 불상, 조선 초기 불경 등 총 6건에 대해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지정 예고하였다.  


 이번에 조선왕실 태실과 관련한 그림으로 지정 예고한 태봉도는 「장조 태봉도(莊祖 胎封圖)」, 「순조 태봉도(純祖 胎封圖)」, 「헌종 태봉도(憲宗 胎封圖)」등 3건이다.


 「장조 태봉도」는 1785년(정조 9) 정조(正祖)의 아버지 사도세자(思悼世子, 1735〜1762, 후에 장조로 추존)의 태실(胎室)과 주변 풍경을 그린 것이다. 장조의 태실은 1735년 출생 후 경상북도 예천군 명봉사(鳴鳳寺) 뒤편에 마련되었으며, 1785년 사도세자로 추존됨에 따라 난간석(欄干石)과 비석 등 석물이 추가로 배치되었다.


  *추존 : 왕위에 오르지 못하고 죽은 이에게 왕의 칭호를 올리는 것
  *난간석(欄干石) : 봉분을 울타리처럼 두르고 있는 석물


 그림 속 장조의 태실은 많은 산봉우리가 에워싼 타원형 구도 속에 자리 하고 있으며, 멀리 상단에는 뾰족한 원각봉(圓覺峯)을, 가운데에는 명봉사(鳴鳳寺)와 문종태실(文宗胎室)을 배치했다. 그 위로 사도세자의 태실인 “경모궁 태실(景慕宮 胎室)”을 그렸다. 장조의 태실은 이중으로 된 연꽃지붕이 있는 개첨석(蓋簷石, 지붕돌)에 팔각의 난간석을 둘렀고, 앞쪽에는 거북형 받침에 표석(標石)이 세워져 있다.


 좌우 사방으로 활짝 펼친 듯한 구도에, 주요 장소에 ▲ 지명(地名)을 써 놓은 방식, ▲ 줄지어 있는 삼각형 모양의 산들, ▲ 짙은 먹으로 거칠게 표현한 봉우리 등 지도식 표현이 두드러진 것이 특징이다.


  「순조 태봉도」는 순조가 1790년(정조 14)에 태어난 후, 충청북도 보은군 내속리면 사내리에 태실을 만들어 태를 안치한 태실의 형상과 그 주변 지형을 그린 것이다. 순조가 1800년 즉위한 후 6년이 지난 1806년(순조 6)에 태실에는 난간석 등 석물이 추가로 배치되었다.


   S자 형태의 경계에서 오른편 위에 둥근 봉우리를 배치하고 그 위에 태실을 그렸으며, 왼편 아래에 여러 전각이 어우러진 속리산 법주사(法住寺)가 보인다. 둥근 봉우리의 주위 배경에 아무 것도 그려 넣지 않아 태실이돋보이도록 했다.
 
  태실은 형태를 상세하게 묘사한 것이 특징이다. 연꽃지붕이 있는 지붕돌을 얹었고 팔각의 난간석을 둘렀으며, 앞쪽에는 거북모양 받침에 표석을 세웠다. 태실 아래 그려진 법주사는 중심 법당인 팔상전(八相殿)을 비롯해 주변의 수정봉(水晶峯) 거북바위, 평평한 문장대(文藏臺) 등 속리산 일대의 주요 경관을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묘사하였다. 


  ▲ 붉은 선으로 도로를 뚜렷하게 표시하여 정확한 지리정보를 담고자 한 점, ▲ 필획을 반복해 무성한 나뭇잎을 표현한 점 등 전체적으로 지도와 산수화의 성격이 혼합되어 있다.
 
 「헌종 태봉도」는 헌종이 1827년(순조 27)에 태어난 후, 충청남도 예산군 덕산면 옥계리에 마련된 태실과 주변 경관을 그린 작품이다. 헌종이 1834년 즉위한 후, 13년이 지난 1847년(헌종 13) 그림 속 태실처럼 격식을 갖춘 것으로 보아 태실가봉(胎室加封) 당시 그려진 것으로 추정된다. 


  *태실가봉 : 왕이 즉위한 뒤 태실 주변에 난간석, 비석 등 석물을 새롭게 조성하는 의식

 

  태실의 아래편에는 무성한 나무숲을 채워 넣었으며, 그 위의 주위 배경은 여백으로 비워 놓아 태실이 돋보이도록 했다. 태실은 연꽃지붕이 있는 지붕돌과 팔각 난간석, 앞쪽에 놓인 거북모양 받침에 표석이 세워진 모습이다.


  이 그림은 앞서 소개한 두 건의 태봉도와 달리 전경(前景), 중경(中景), 후경(後景)의 구성을 적용한 전형적인 산수화 구도를 보여준다. ▲ 전경에는 지붕이 보이는 마을이 있고, ▲ 중경에는 수풀에 둘러싸인 태실을 가운데 배치하였으며, ▲ 원경에는 봉우리와 멀리 보이는 먼 산을 간략하게 그렸다. 능숙한 필치로 산봉우리를 현실감 있게 표현했고 부드러운 먹색으로 입체감을 나타냈다. 중간 중간 안개 낀 모습을 효과적으로 구사해 신비로운 분위기를 잘 보여준다. 


  이상 세 건의 태봉도는 삼국시대부터 이어지던 장태(藏胎) 문화를 조선왕실에서 의례화시켜 새로 태어난 왕자녀의 태를 길지(吉地)에 묻는 독특한 안태의례(安胎儀禮)를 정착시킨 전통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또한 태실의 모습을 그린 태봉도가 거의 남아 있지 않다는 점에서 역사성ㆍ희소성이 있다. 제작 동기와 제작 시기가 분명하고 태실과 관련된 왕실 회화로서 역사적, 미술사적 가치가 높아 보물로 지정할 가치가 충분하다.


  * 장태(藏胎) : 조선시대 왕실에서 아기를 낳았을 때 태를 묻는 것 


  「건칠보살좌상(乾漆菩薩坐像)」은 고려 말〜조선 초에 제작된 보살상으로, 머리에 화려한 보관을 쓰고 두 손은 설법인(說法印)을 결한 좌상이다. 제작기법은 건칠(乾漆)로서, 건칠은 흙으로 빚은 소조상을 만든 뒤 그 위에 여러 겹의 천을 바르고 옻칠한 다음 소조상을 제거한 기법을 말한다.


  * 설법인(說法印) : 불교의 교의(敎義)를 들려주는 설법할 때의 손 모양 


  참고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건칠불상은 ▲ 신라 말~고려 초 제작으로 추정되는 ‘봉화 청량사 건칠약사여래좌상’이며, 그 다음으로 ▲ 10세기 초 제작으로 추정되는 ‘합천 해인사 건칠희랑대사좌상’으로 알려져 있다. 현존하는 건칠불 사례는 20여점에 지나지 않으므로 불교조각사에서 희소한 가치를 지닌다.   


  건칠보살좌상은 124.5cm의 큰 규모에 근엄하면서도 정교한 장식성이 돋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 안정된 비례감과 중후한 신체 표현, ▲ 사람 손처럼 양감을 강조한 두 손, ▲ 자연스럽게 땋아 어깨 위로 흘러내린 머리카락, ▲ 석영재질의 눈동자를 별도로 만들어 넣는 등 사실성의 극치를 보여준다. 이러한 정교함은 얼굴에서 풍기는 근엄함과 넓은 어깨에서 느껴지는 장대함이 서로 대조되면서 당당한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후대의 보수 흔적이 거의 없을 정도로 제작 당시의 모습을 잘 유지하고 있고, 현존하는 건칠보살상 중 가장 규모가 크며 중량감 넘치는 조형미를 종합적으로 보여준다. 고려 후기에서 조선 초기에 유행한 건칠기법과 공예기술이 모두 반영된 점에서 보물로 지정될 만한 가치가 높다. 


  「금동아미타여래삼존상 및 복장유물(金銅阿彌陀如來三尊像 및 腹藏遺物)」은 복장발원문을 통해 1333년(충숙왕 2)에 조성된 사실이 밝혀진 불상으로, 본존 아미타여래상과 좌우 협시인 관음보살(觀音菩薩), 대세지보살(大勢至菩薩)로 구성되었다. 고려 14세기 삼존상의 전형적인 특징을 갖추었으며 편년의 기준이 되는 도상과 양식을 지닌 점에서 한국불교조각사에 있어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 협시 : 부처를 좌우에서 모시는 두 보살


  발원문을 통해 이 삼존상은 시주자인 장현(張鉉)과 그의 처 선씨(宣氏), 김진(金稹), 이겸(李謙) 등이 발원자로서 제작에 참여했음을 알 수 있다. 특히 삼존불을 시주한 김진과 이겸은 고위관직을 지낸 인물들로서 원나라 태황태후를 하례하거나 중요 불사에 참여한 행적이 있다는 점에서 이 불상의 역사적 가치를 더해준다. 


  불상과 보살상에서 보이는 귀공자풍의 이목구비와 단아한 형태, 동그란 형태의 중간계주, 높은 보계와 보계를 묶어 올린 방식, 유려하게 살아 있는 신체의 굴곡, 단정하게 묶은 내의의 띠 자락, 이중으로 겹쳐 만든 화형(花形) 보관(寶冠) 등 14세기 유행했던 불상 양식을 잘 파악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섬세하고 뛰어난 조각과 주조기술, 금속공예 기법을 두루 살필 수 있어 중요하다. 


  * 보계(寶髻) : 보살이나 부처의 머리 위에 있는 상투
  * 화형(花形) 보관(寶冠) : 꽃문양의 장식을 단 화려한 관(冠) 


  ‘금동아미타여래삼존상’은 본존 아미타여래와 좌우 협시인 관음보살과 대세지보살상이 제작당시의 모습 그대로 모두 남아 전하는 사례로서 가장 큰 가치를 지닌다. 불상이 지닌 양식과 도상, 조형성, 그리고 발원문에 등장하는 인물들을 통해 고려 후기 불상의 제작을 이해하는데 중요한 정보를 제공하므로 보물로 지정해 보호할 가치가 충분하다.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은 1405년(태종 5) 음력 3월 하순 안심사(安心寺)에서 조성한 불교경판을 후대 인출한 경전으로서, 7권 2책으로 구성된 완질본이다. 동일 경판에서 인출된 판본 중 이미 보물로 지정된 자료와 비교할 때 시주자와 간행정보가 모두 확인된다는 점에서 학술적 가치가 크며, 특히 이 중 권1~3은 매우 희소한 권차라는 점에서 자료적인 완전성이 높다. 


  청도 도연사 소장 ‘묘법연화경’은 조선 초기 불경 출판인쇄 경향과 각수의 변상도(變相圖) 제작 수준, 고려 말〜조선 초 불교사상의 경향을 추적할 수 있는 원천정보가 된다는 점에서 역사ㆍ문화적인 가치가 있다. 전반적으로 보존 상태가 온전하며, 완질본이라는 점에서 보물로 지정해 보존할 필요가 있다.



[크기변환]1.장조 태봉도.jpg

< 장조 태봉도 >

 
Total:   315   Page:   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315 문화재청, 사묘·재실 문화재 등 10건 ‘보물’ 지정 .. 관리자 2022-10-05 4  
  314 ⌜영덕 무안박씨 희암재사⌟ 국가민속문화.. 관리자 2022-09-21 16  
  313 보물 「합천 해인사 법보전 목조비로자나불좌상」 등 .. 관리자 2022-09-06 36  
  312 「이육사 친필 편지 및 엽서」 등 2건 문화재 등록 예.. 관리자 2022-08-19 62  
  311 문화재청, 2022년 '근대역사문화공간' 후보로 여수 거.. 관리자 2022-08-09 85  
  310 「이영춘 농촌위생 진료 기록물」 문화재 등록 예고 관리자 2022-07-18 2680  
  309 조선왕실 태실 그림 (장조 태봉도) 등 3건 보물 지정 .. 관리자 2022-07-05 1544  
  308 '영천 인종대왕 태실' 보물 지정 예고 관리자 2022-06-28 1541  
  307 『경주 옥산서원 무변루(慶州 玉山書院 無邊樓)』 보.. 관리자 2022-05-30 162  
  306 「주미조선공사관 관련 이상재 기록」등 3건 문화재 .. 관리자 2022-05-16 166  
  305 「청양 장곡사 금동약사여래좌상 및 복장유물」국보 .. 관리자 2022-05-09 164  
  304 국가유산으로 60년 만에 정책방향 대전환 관리자 2022-04-14 1539  
1/2/3/4/5/6/7/8/9/10